미디어 이야기2008. 10. 3. 16:20


사실 거의 인터넷과 TV는 거의 끼고 산다고 할 수 있지만 막상 고정적으로 챙겨보는 TV프로그램은 드문 편이다. '9시 뉴스'와 '황금어장', '걸어서 세계속으로' 정도인 듯 싶다. 다른 프로그램은 보통 리모콘 재핑하다가 눈에 띄면 보거나 한다. 

그런데 버라이어티 같은 오락프로그램은 그냥 채널 돌리다가 관심있는 프로그램을 봐도 내용에 파악에 별 상관없는데 드라마는 좀 다르다. 장르의 특성이 다르기 때문인데 오락프로그램은 띄엄띄엄 봐도 상관없지만 드라마 같은 경우는 계속 이어보지 않으면 스토리를 이해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그래서 드라마는 한번 보기 시작하면 계속 챙겨보게 되고 충성도가 높아서 시청률의 들쭉날쭉이 덜한 편이다.

물론 드라마를 처음부터 본다고 무조건 계속 보지는 않았을 것이다. 내가 '베토벤 바이러스'를 모바일로 유료 다시보기까지 챙겨보게 된 것은 몇가지 포인트가 있었는데다. 특히 결정적인 이유는 3회의 한 장면이 컸다. 

3회에서 지휘자 강마에(김명민 분)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비디오를 틀어주면서 롤랑 조페 감독의 영화 '미션'(The Mission)의 한 장면을 보여준다.


"영화속에서 저 신부는 무서운 원주민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이렇게 창과 화살 앞에서 오보에 하나로 원주민들 마음을 돌려세웁니다. 

다시 말해서 관객은 이 원주민이고 여러분은 이 신부가 되어서 연주해야 하는 겁니다. 그런데 지금 여러분들 연주는 어떤 줄 아십니까? ... 듣기 싫죠? 내가 원주민이라면 이렇게 연주하는 사람 찔러 죽입니다... 

그럼 다 같이 여기 이 신부가 되서 연주해봅시다. 모두 눈 감으세요. 박자 맞추고 음악 놓치고 그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그건 혼자 죽어라 연습하면 언젠가는 됩니다. 중요한건 내가 관객에게 무엇을 전달하려고 하는 그 마음 그 느낌입니다...

느껴지세요? 여기는 사람의 때가 묻지 않은 새로운 세계입니다.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의 세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모두 긴장푸시고 음표 박자 필요없습니다. 그냥 느끼시면 됩니다.
단, 각자 따로 놀면 안되기 때문에 제가 중간중간 지시를 드릴 겁니다. 
거기에만 따라주시면 됩니다."


그리고는 우리나라 사람들도 대부분 많이 들어봤음직한 음악인 영화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를 연주한다. 드라마에서는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라고 하는데 원곡 Gabriel's Oboe에 가사를 붙인 곡이 Nella Fantasia 다.



환상적인 음악도 그렇지만 조직과 사회, 진정한 바람직한 리더(십)의 역할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느끼게 해준 장면이었다.

이 장면 때문에 나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를 챙겨보게 되었으며, 엔니오 모리꼬네(Ennio Morricone)의 Gabriel's Oboe 콘서트 동영상을 수십번 보고 듣게 만들었다. 그리고 영화 '미션'의 동영상까지 구해보았다.

두번째로 모든 사람이 칭찬을 하지만 김명민의 연기를 빼놓을 수 없다. 아니 내가 이번에 새삼 느낀 것은 목소리, 대사전달력이다.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머리에 쏙쏙 박힌다. 그리고 다른 사람도 발견했는데 이순재다. 워낙 원로 연기자라 당연하게도 느껴지긴 하지만 새삼 2명의 대사 전달력은 자칫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을 소재로 한 드라마를 쉽게 다가오게 만드는 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드라마가 그냥 천재나 프로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을 얘기하고 싶다. 사실 내가 음악적으로 문외한이라서 잘 모르는 면도 있겠지만 드라마에서 음악적 완성도나 음악적인 연기가 프로급으로 보여지지는 않는다. 김명민의 연기가 아무리 훌륭하다고 해도 카라얀이나 정명훈의 지휘를 따라갈 수 없을 것이고 TV수상기를 통해서 들려지는 클래식 음악이 콘서트장의 그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것이다. 트집을 잡자면 어색한 부분이 자주 보인다. 

하지만 '베토벤 바이러스'에서는 강마에(김명민 분)와 천재 건우(장근석 분)만 있는 것이 아니다. 클래식을 사랑하고 오케스트라 단원을 꿈꿨지만 그러지 못했던 평범한 사람들이 주인공이다. 아마추어적이지만 그들의 꿈을 실현해나가는 과정이 나에게는 드라마를 시청하는 시선이 꿈과 희망을 안고 보고 있게 만들었다.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집에가서 소개하신 음악을 들어봐야 겠네요.

    2008.10.03 16:37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개인 취향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엔니오모리꼬네 음악만큼은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씨네마천국 음악도 생각나죠...

      2008.10.03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초원에서 미션 연주하는 부분 여러번 봤습니다. 제가 그 악단의 단원이고 싶더군요.

    저런 지휘자라면 뭘 해도 할 수 있겠다, 나도 저런 환희의 순간을 느껴보고 싶다... 등등 여러가지 감정을 갖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아마 단원들이 느낀것이 그것이겠지요.. 카리스마와 리더쉽. 그냥 나를 내던져서 그 리더를 끝까지 따라가고 싶고, 이끔받고 싶은 그런 것. 제 실세계에서도 강마에와 같이 정말 전폭적인 신뢰로 따를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생각한답니다.

    그리고 나도 다른 사람에게 그런 리더가 될 수 있다면 좋겠다.. 라고도 생각하죠.

    김명민님의 연기로 창조된 강마에라는 캐릭터 참 맘에 듭니다. 절대 미워할 수 없는!!

    2008.10.03 18:52 [ ADDR : EDIT/ DEL : REPLY ]
    • 우리 사회에서 우리 주변에서 진정한 리더를 찾기 힘들기 때문에 더 그런듯 싶네요.

      2008.10.03 22:24 신고 [ ADDR : EDIT/ DEL ]
    • 하늘비

      사족이지만~
      음향이란 오픈된공간에서는 그냐말로 휑한 소리밖에 안나옵니다.
      보기에는 좋을른지 모르지만

      2008.10.04 09:59 [ ADDR : EDIT/ DEL ]
  3. 나는나

    나와 똑 같은 티비시청 취향을 가지신 분이 저와 똑 같은 이유로 베토벤 바이러스를 보시는 군요... 저도 그 부분의 그 대사... 그 외에 마음에 와닿는 대사가 많아 베토벤을 즐겨 봅니다,..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08.10.03 23:09 [ ADDR : EDIT/ DEL : REPLY ]
  4. 주영선

    베토벤 바이러스를 시청하면서 내가 거쳐온 삶을 되돌아보게 된다. 또한 자책하고 반성하게된다. 접해보기도 쉽지 않는 장르기도 하다. 무엇보다 김명민의 매료로 한장면 한장면 놓칠 수가 없다.

    2008.10.04 17:28 [ ADDR : EDIT/ DEL : REPLY ]
  5. 김명민의 연기가 대단하죠.. 하얀거탑때 같이 했었는데 카리스마가 대단하더군요.. 팬들에게는 자상하게 이름 하나하나 물어보면서 싸인해주더군요. 싫은내색하나없이... 진정한 이시대의 스타이자 배우입니다...
    저도 그를 닮고 싶은 마음이에요......ㅎ 제주배우.

    2008.10.04 20:02 [ ADDR : EDIT/ DEL : REPLY ]
  6. 40년동안 댓글도 한번 올린적 없는 저지만 김명민 정말루 진짜루 멋있습니다 감동 그자체 어쩌면 그렇게 어이없게 연기를 잘할수 있죠 캐스팅은 누가 했을까 그 분역시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뭐라 표현할수 없을 정도로 강마에 매력에 흠뻑 취해 버렸답니다 매순간 매회마다 가슴떨리고 저절로 흥분되는건 뭘까요 연기 대상 꼭주세요 (에동)보다도 더 열심히 보구 있어요 송승헌보다도 백배 천배 아니 비교자체가 안되죠~퇴근시간이 열시인데 신발이 너덜너덜 끝내주게 달려요 수요일이 빨랑왔으면

    2008.10.04 20:10 [ ADDR : EDIT/ DEL : REPLY ]
  7. ㅋㅋ 완전한지휘다 오홍

    그냥은 못구했고요 ㅠㅠ 죄송 합니다 이음악이 세종문화회관에서 100000원이나 날려야지 들을수있는 곡이에요

    2009.01.13 15:18 [ ADDR : EDIT/ DEL : REPLY ]
  8. 내가 보는 서희태의 지휘

    서희태 가 김명민을 배토벤바이러스 지휘를가리쳐준 사람인데 서희태 아저씨가 지휘한곡은 경기병 서곡 오페라'리나도' 라는곡는이있는데요 또많은곡이있습니다

    2009.01.13 15:2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