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08. 1. 10. 23:04

새해 들어서 마음을 새롭게 가지고, 변화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2008년도 오늘로 열흘이나 흘렀지만 나는 논문 마무리한 이제부터 새로움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그 속에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고, 인생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다시한번 다짐합니다.

그렇다고 뭐 특별한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꼭 능동적으로 내가 2008년에 뭘 바꿔보려 하는 것만도 아닙니다. 올해는 특히나 나에게 그리고 내 주변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먼저 남 일이지만 결코 남 일만은 아닌 이명박 대통령 시대는 많은 것을 바꿀 것 입니다. 사회도 그리고 내가 사회를 보는 시선도...

지난 5년동안 기득권층이 왜 그리 노무현을 싫어했는지 아무 이유없이 이지매했는지 요즘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어느새 저도 똑같이 TV에서 이명박 웃는 모습만 나오면 채널을 돌려버리고 있으니까요...

또 수구보수 세력의 집권은 우리 사회를 그리고 미디어 환경을 그리고 나의 일터와 그 주변을 많이 변화하게 만들 것입니다. 그것이 바람직한 방향일지, 아닐지는 몰라도 그런 변화의 소용돌이? 가운데 나도 많은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이 다가올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TV로 대변되는 뉴미디어 환경의 변화는 나에게 많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따라잡기가 버거울 정도로 급속도록 변화하고 인터넷, IPTV, WiBro, 모바일, 그리고 콘텐츠라는 놈은 나의 지적 욕구를 채우는데 재미있는 도구가 될 것입니다.

큰 것은 아니지만 오늘 처음으로 블로그에 '~습니다'체를 써봅니다. 내 의견과 보도자료와 같은 외부 매체의 팩트 소개를 좀 구분해서 정리하고자 합니다.

오늘 오후에 드디어 논문이 나왔습니다. 학교에 가서 제출하고 행정 절차까지 마쳤습니다. 내용은 보잘 것 없어도 어찌되었건 두꺼운 표지에 내 이름 석자가 써 있는게 기분은 좋게 만들더군요.

여유로 필요한 부수보다 몇권 더 인쇄했는데 인사드릴 분께 보내드릴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논문 앞쪽에 썼던 '감사의 글'을 소개합니다.

감사의 글
사회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우리 사회에는 끊임없이 공부하고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 느낌은 저로 하여금 끊임없이 공부하고 업그레이드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고 대학원을 찾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직장생활과 결혼준비라는 그럴 듯한 핑계로 가리려 했던 나의 게으름은 자주 휴학을 하게 만들었고 이제야 논문이라는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남들보다 오랫동안 많이 업그레이드시킬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위안을 삼으려고 합니다.
항상 격려를 잊지 않으면서 논문 지도를 맡아주신 현대원 교수님과 이수영 교수님, 장용호 교수님, 그리고 학부 때부터 관심을 잊지 않아주셨던 원용진 교수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미약하지만 저의 논문은 방송사의 인터넷과 함께했던 지난 7년여 생활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처음 인연을 맺게 해준 천형석 선배, 항상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몸소 실천하시며 ‘더불어 함께’를 일깨워주신 평생의 스승으로 모시게 될 김성호 사장님, 회사와 직원들에 대한 깊은 애정과 열정을 쏟으시며 통찰력 있는 사업수완을 발휘해주신 길기철 부사장님과 박인택 부사장님, 항상 따뜻한 조언과 함께 일하는 법을 알게 해주신 선배님이시기도 한 김장호, 김용중 팀장님을 비롯해서 회사 생활을 하면서 만났던 모든 분들께 글 몇 자로 감사의 뜻을 표합니다.
무엇보다 3형제 모두 대학 공부시키는 것도 모자라 장남이랍시고 대학원 공부까지 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부모님과 사랑하는 동생 태훈 가족과 재훈에게도 고맙다는 뜻을 전합니다.
마지막으로 신혼의 가을과 겨울, 주말에 데이트를 즐길 여유도 없이 자료수집과 교열에도 많은 도움을 준 아내가 있었기에 이 논문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그 존재만으로도 나의 행복인 아내 수정에게 이 논문을 바칩니다. 
일등과 최고보다 옳고 바름이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꾸며...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시락  (0) 2008.02.07
인연과 인맥  (0) 2008.01.14
2008년, 많은 변화와 선택의 순간을 기다리며...  (0) 2008.01.10
드디어 논문을 탈고하다  (3) 2008.01.08
Good-bye 여의도  (0) 2007.12.26
습성  (0) 2007.12.02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