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8.03 사진의 힘은 시선에 있다 (10)
사진 이야기2008. 8. 3. 15:26

지난번에 사진강좌에서 7월 23일 인사동 출사를 다녀왔던 내용을 포스팅 했었는데요.
그때 출사의 과제로 2컷씩을 강사님께 제출했었습니다.
그 다음 강좌에 제가 다른 일정과 겹쳐서 빠질 수밖에 없어서 강사님의 리뷰를 듣지 못했는데 마지막 강의날이도 했던 그 다음날에 제 사진에 대한 칭찬이 있었다는 얘기를 전해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강의를 담당하셨던 정지윤 기자의 블로그에 강의 내용과 리뷰 까지 올라왔네요.
뭐 다른 상을 주는 것도 아니고 등수를 매긴 것도 아니었지만 어쨌든 기분은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라운 시선이 느껴지는 사진이었습니다. 한동안 말문이 막힐 정도로...비오는 인사동의 한 장면을 깔끔하고 단순하게 잘 표현했다고 봅니다. 순간포착과 절제미에 높은 점수를 줍니다...


나름대로 구도나 비오는 날 저녁녘에 인사동 가게의 셔터문을 내리는 우산쓴 여자분의 뒷모습을 신경써서 잡아내긴 했지만 너무 어둡게 느껴져서 좀 아쉬웠습니다. 주변에 빛이 별로 없긴 했지만 저는 사진에 회색빛이 감도는 저런 느낌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사진을 잘 보면 윗부분에 '인사동'이라는 글자가 비치는 네온사인 간판에 들어가 있는데... 사실 고백하건데 이건 의도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사진 찍는 내내 저 여자분이 그냥 휙~ 가버리면 어쩌나 신경쓰면서 셔터를 누르고 있었는데 나중에 찍고 보니 '인사동'이라는 글씨도 비쳐 있더군요.

어찌되었건 11회의 1개월 동안의 사진강좌를 모두 마쳤습니다. 사실 전에도 사진을 배운 적이 있었지만 자꾸 AUTO로 찍는 버릇이 답답해서 다시 차근차근 정리해보려고 사진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요즘에는 DSLR로 많이 보급되기도 했지만 사진 찍는 스킬은 알면 알수록 어려운 것 같습니다. 한번에 몇가지 사항을 고려해야 하는지... 뭐든지 마찬가지지만 그래도 한번씩 이렇게 배우고 나면 조금은 업그레이드되었다는 느낌이 남아 있습니다. 계속 연습하고 더 노력해야 하는 것이 뒤따라야 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요.

강좌 내내 강조되었던 것이 '시선'입니다. 카메라나 렌즈의 기계적인 한계도 있기는 하지만 결국 사진을 찍는 사람 개개인 마다 시선이 담겨 있다는 것이 사진의 힘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마지막 강의날 강사님께서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소개해주신 '사진 찍을 때의 요령'을 퍼왔습니다.

사진 찍을 때의 요령 (내셔널지오그래픽)

-대상물만 보지말고 빛의 질에 주목하라.
-부드러운 빛을 찍으세요. 새벽이나 해질 무렵.
-언제나 시야의 가장자리(끝)를 주목하세요.
-셔터 누르는 걸 아끼지 마세요.
-내가 담고자 하는 것의 제일 중요한 부분을 빠뜨리지 마세요.
-삶을 관찰하세요. 기다리며 지켜보세요. 그리고 있는 그대로를 찍으세요.
-최신의 기계(사진기? 렌즈?)로 당신 자신을 엉망으로 만들지 마세요. 진정한 사진(예술)은 그것이 말하려는 것과 교류하고 이해하는 것입니다.
-많은 아마츄어들은 공통된 실수를 하곤 합니다. 뭘 찍고 있는지 생각치 않고, 빛을 무시하며, 때로는 사진 찍기 좋은 것에서 멀리 있으며, 아주 큰 실내에서 플래쉬를 도움도 안 되는 것을 사용합니다.
-풍경사진을 찍을 때는 충분한 건전지, 작은 손전등, 나침반과 작은 라디오를 챙기세요.
-많이 찍고 그중에서 고르세요. 구도와 노출값 등을 바꾸어 여러 가지를 시도하세요. 좋은 사진을 찍는 방법은 같은 걸 다른 각도로 접근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보는대로 사진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니 사진으로 찍혔을 때를 머릿속으로 그리세요.
-눈에 보이는대로 찍는 것만 하지 말고 풍경을 사진에 적절하게 늘어놓는 자기만의 감을 만드세요.
-일찍 나가서 늦게 들어오세요.
-작은 피사체는 "작게 생각하고" 넓은 풍경은 "크게 생각하세요"
-사진 찍을 사람과 먼저 친해지세요.
-다가가서 찍을 때는 더 광각의 렌즈를 쓰세요. 원근감을 만들기가 더 쉽습니다.
-여행에서는 관광상품 가게에서 그 지방의 엽서들을 보면 다른 이들이 보는 방법을 볼 수 있고 당신은 더 창조적인 사진을 위한 다른 방법을 찾을 겁니다. 그리고 반드시 그 지방에 있는지 몰랐던 새로운 장소나 볼거리를 찾을 겁니다.
-한발 더 다가가세요. 아니 뚜벅뚜벅 걸어가세요. 찍고 싶은 구도에서 더 다가가세요.
-여러 상황에서 여러 필름을 여러 빛의 상황으로 실험하세요.
-단촐(!)하게 꾸려서 다니세요. 사진기 한 개에 렌즈 두어 알에 몇 가지 악세사리만 챙기세요. 촬영에 몰두할 수 있게 도와 줄거예요.
-사람이 들어가야 사진이 재밌어 집니다.


Posted by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감합니다. 사진은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정말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사진 속에 이야기와 메시지를 담을 수 있다면 더 없이 좋겠지요.

    2008.08.03 19:56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다 그렇더라구요.
      자신의 시각에서, 자신의 입장에서 보고 해석하고 느끼는 것이죠.

      2008.08.03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2. 안녕하세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DSLR 사진의 완성(내셔널 지오그래픽 얼티미트 필드 가이드) 이라는 책이 마구 사고 싶어지네요.

    2008.08.04 13:06 [ ADDR : EDIT/ DEL : REPLY ]
  3. 사진요령중 제가 우선시 하는건 마지막 '사람이 들어가야 사진이 재밌어 집니다.' 입니다. ㅋ

    2008.08.04 16:32 [ ADDR : EDIT/ DEL : REPLY ]
    • 가끔 멋있는 풍경을 사진으로 찍어도 그냥 관광 안내책자 같은 느낌이 들때가 있습니다. 그때 사람이 포함되어 있으면 웬지 그 시간을 담아서 기록하는 느낌이 있죠.

      2008.08.04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4. 부라운

    ㅎㅎ 나두 이 사진에 필이 딱 꽂혔었는데...
    칭찬 받았구먼.
    울 할아부지(http://www.kcaf.or.kr/art500/yslim/)가 생전에 추구하시던... 그런 경향의 사진이란 느낌이 팍 왔수.
    난 잘 모르지만, 리얼리즘 이라고 하던가....
    할아부지 살아계실때, 매일같이 명동거리에 라이카카메라 매구 나가 지금말로 '도촬'형태로 담아오시던 사진들이... 위의 느낌의 사진들이 많았거덩... ㅎㅎㅎ

    2008.08.04 17:03 [ ADDR : EDIT/ DEL : REPLY ]
  5. 한국에서는 사진촬영을 위한 출사가 활발한 것 같아요.
    요즈음 들어 부쩍 강좌도 늘어난 것 같지요.
    자신의 부분을 눈으로 확인해나가는 것은 분명 신나는 일입니다.
    언제나 그 '자신'을 잊지 말고 사진하시길 ~

    2008.08.05 00:48 [ ADDR : EDIT/ DEL : REPLY ]
    • 앗~ 제 블로그까지 찾아주시고 영광입니다.
      박노아 님도 계속 좋은 사진 부탁드립니다.

      2008.08.05 11: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