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이야기2007. 6. 17. 21: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저녁 6시반부터 대통령과 언론인과의 대화라는 TV토론회가 열렸다.
김신명숙씨의 사회로 노무현 대통령과 정일용 한국기자협회장과 이준희 인터넷기자협회장, 김환균 한국방송프로듀서협회장, 오연호 인터넷신문협회장, 신태섭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가 참석하여 1대5 토론으로 열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매체들은 뭐라도 평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보기에는 한마디로 수준이 낮았다.
의미없는 토론이었다.
대통령 앉혀놓고 뭐하나 싶었다.
말이 언론인과의 대화지 기자실 어쩌구 때문에 언론개혁이니 언론탄압이니 하는 논란에 대한 토론이 되어야 하는데 정작 언론탄압이라고 신문 방송에 떠들던 사람들은 쏙 빠져버렸으니 토론이 제대로 될수가 없었다.
사실 기자협회장 말고는 다 언론개혁 멤버 아닌가.
그 안에서는 조금씩 의견이 다를수 있을지 몰라도 기자실 문제의 큰 판에서는 사실 똑같았다.
조중동이나 한나라당이라도 나와서 뭐 제대로 된 토론이 되어야 하는데 정작 당사자들이 빠지니 김만 뺐다.
참석한 토론자들도 준비가 부족했다.
시간도 없는데 좀 치밀하게 준비하지 말이야...
그래도 토론답게 해볼라고 부추긴 대통령이 안타까워보였을 따름이었다.

Posted by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