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이야기/서울2018.05.24 08:30


집과 회사가 모두 강서 쪽에 있어서 강남 쪽에 갈 일이 별로 없는데 기회가 되어서 논현역 쪽에 식사를 하러 갔다.

이날 찾은 곳은 논현역 바로 근처에 있는 돼지고기 식당 육화몽

육화몽은 목동, 상암동 등에 유명한 맛집인 일미락의 자매 식당이다.

일미락의 프랜차이즈형으로 만든 식당 브랜드인 모양이다.



실내 인테리어는 일미락과 거의 비슷하게 깔끔하다.



목동과 상암동 일미락을 가봤는데 메뉴가 거의 비슷한데



가격이 약간 싸고 전체 메뉴수가 약간 적다.



통목살



상차림



일미락과 거의 비슷한 육화몽의 통목살

점점 구워진다.



먹기 좋게 썰고



조금 지나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이번에는 통삼겹살



통생갈비



통생갈비는 처음 먹어봤는데 괜찮다.



꼭 먹어봐야 할 메뉴는 갈치속젓 볶음밥

가격도 싸고 갈치속젓을 비린 맛도 있는데

고기 먹은 뒤에 생각보다 맛있다.

배가 엄청 불렀는데도 계속 숟가락이 가서 나중에 고생했다.



쫄면.

면이 일반 분식점에 파는 얇은 고무줄 같은 면이 아니라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통통하면서 쫄깃한 면이다.

일미락에서 먹어봤던 칼국수 면과 같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7.04.07 23:38


 오마니께서 갑자기 어디서 듣고 왔는지 

이연복 셰프의 중식당 목란에 가보자는 해서

어엿븐 며느리인 마눌님이 전화 수백번 걸어서 주말 저녁에 예약을 했다.

연희동에 있는 식당들이 대부분 그렇듯이 일반 가정집을 개조한 형태다



유명한 이연복 셰프의 중식당 목란

토요일 오후 5시에 예약을 하고 시간을 딱 맞춰서 갔는데

15분 전부터 이연복 셰프가 손님들과 사진을 찍어준다고 한다.

나는 주차하고 가느라서 보지 못했다.



유명한 곳이지만 실내가 특별나지는 않다.



기본 세팅도 여느 중국집과 다르지 않다.

그리 고급스러운 느낌이 들지 않는다.



코스요리는 비싸니까 패스



메뉴판



가성비 짱인 군만두

일반 중국집의 군만두가 아니라 직접 주방에서 수제로 만든 진짜 군만두

만두 속에 육즙이 느껴지기도 했다.



멘보샤

面包(빵),虾(새우), MianBao(빵)+Xia(새우)

새우빵이라는 소리다.

처음에 주문을 할까말까 고민했던 요리인데 제일 괜찮았던 요리다.

빵도 부드럽고 속에 있는 새우살도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다.



동파육 중

목란에서 제일 유명한 메뉴 

고기도 녹는 느낌이 날 정도로 맛있긴 한데

기름기가 많아서 많이 먹으면 다른 요리 맛을 느끼기 아쉽다.



탕수육



짜장면 1/2 그릇

중식당, 중국 음식점은 짜장면이 가장 기본

고급 음식점 중에 비싸기만 하고 별로인 곳도 있었는데 목란은 짜장면도 인정



짬뽕 1/2 그릇



목란 예약 시스템



주말 저녁에 갔는데 2부제로 운영되나보다.



사실상 예약제로 운영되는 식당이라서 그런지 기다리는 사람 없기 분위기도 괜찮다.

맛도 맛이지만 유명한 중식당이고 셰프 이연복의 이름값을 감안하면

많이 비싸다고 할 수 없는 것도 매력이다.

하지만 한두달 전에 힘들게 예약해야 한다는 것 때문에 찾기가 너무 어렵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132-28 | 목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6.04.25 23:58


오전 회의 중 우연히 회사 근처에 괜찮은 스시집이 있다는 정보를 들었다. 오늘은 점심 메뉴 고를 고민을 별로 덜 하고 식당을 찾았다. 가게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데 대략 위치만 기억하고 찾았다. 상암동 4단지 상가에 있는 식당가 중간에 있다. 겉에서 본 상호는 1665 마포구 상암동 초밥전문점 6월. 정확한 가게 이름은 아직 모르겠다. 인터넷 찾아보면 1665 라고 하는 곳도 있고, 초밥전문점 6월 이라고 하는 곳도 있다.



메뉴판. 가격은 싸지 않다. 초밥 얘기를 듣고 찾았는데 모든초밥이 9pc가 기준이다. 샐러드와 소우동이 있다고 해도 9pc면 성인 남자 배를 채울 수 있을 지 의문이어서 한참을 고민했다. 서빙해주는 사장님께 뭘 먹어야 하냐고 물으니 2만원짜리 스시정식을 많이 먹는다고 한다. 점심 한끼에 2만원이라니... 하지만 그냥 주문했다.



초밥전문점 6월. 스시정식. 샐러드와 전채. 위에 하얀 것은 마즙.



초밥전문점 6월. 스시정식. 소우동. 특이하다. 국물도 시원하고 면발도 쫄깃하니 괜찮다. 작은 게도 속이 한번 빨아 먹을 만큼 들어 있다. 



초밥전문점 6월. 스시정식. 초밥. 먹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 사진을 보니 8pc


겨자가 많이 들어가서 먹을 때 코가 맵긴 했지만 최근 먹은 초밥 중에서 가장 두툼한 회가 올라있다. 보통 잘 먹지도 않는 초밥을 주거나 배만 불리는 계란초밥을 주는 곳이 많은 데 먹기 좋은 스시만 주는 게 괜찮다.



초밥전문점 6월. 스시정식. 튀김. 새우도 탱탱하다.



초밥전문점 6월. 스시정식. 후식. 딸기 아이스크림인데 맛있다. 물어보진 않았지만 싸구려 아이스크림은 아닌 듯 싶다. 


1665 마포구 상암동 초밥전문점 6월. 다른 메뉴는 안먹어봐서 모르겠지만 초밥 자체는 베스트급이다. 하지만 직장인이 점심 먹기에는 가격이 비싸고, 성인 남자가 먹기에는 양이 가격 대비 적다고 할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초밥전문점 6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10.27 08:00


나도 여의도에서 몇년이나 직장 생활을 했지만 나는 모르지만 유명한 맛집이 많다. 이날 찾은 곳은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켄싱턴 호텔 인근에 있는 정우빌딩 지하에 있는 정우칼국수보쌈.



여의도 서쪽 국회의사당 쪽에서도 켄싱턴 호텔 쪽의 사무실이 많은 빌딩가를 헤매다가 정우빌딩이라는 곳의 지하로 갔는데 어느 식당 한곳에 이렇게 줄이 쫘악 서 있다. 여의도백화점 지하의 진주집 처럼 정우빌딩 지하도 정우칼국수보쌈이 점령한 것처럼 느껴졌다.   



평일 점심시간이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직장들로 인산인해. 



한쪽에는 보쌈의 유래가 소개되어 있다.



보쌈과 칼국수가 주메뉴인 듯 싶다.



식당 입구에 주방이 있는데 계속 보쌈과 김치를 썰어서 나른다.



보쌈 대자. 대자라고 하기에는 양이 그리 많지 않다. 정우보쌈칼국수의 보쌈의 진미는 보쌈김치다. 먹다가 배가 씹혔는데 김치에서 배의 단맛이 시원하게 느껴진다.



나는 보쌈을 좋아한다. 고기도 야들야들하게 잘 삶아졌다. 



칼국수. 조미료 맛이 느껴지는 점이 아쉽긴 한데 그래도 국물은 진하다. 면이 그리 굵은 편은 아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10.02 08:30



신지루 스시. 동생이 집 근처에 괜찮은 초밥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갔다. 꾀나 이름난 곳이라고 한다. 회사들이 많은 곳에 있어야할 분위기인데 위치가 다소 쌩뚱 맞은 곳에 있지만 맛집은 맛집이었다.



바 형식으로 먹을 수 있는 곳도 있고 주변으로 테이블도 있다. 그리 크지는 않다.



11시30분부터 3시까지는 런치메뉴가 판매된다. 나는 샐러드, 초밥 5종류, 오니기리(일본식 주먹밥), 미니면요리(소바 또는 우동)로 구성된 런치세트를 선택했다. 



단무지와 장국은 기본으로 세팅되고, 첫 메뉴인 샐러드가 나왔다.



오니기리와 초밥. 초밥은 확실히 그냥 싸구려 초밥집과는 다르다. 밥 위에 올려진 회가 싱싱하고 두텁다. 오랫만에 스시다운 스시를 먹어봤다.



오니기리도 색다르다. 그냥 쌀밥에 김을 싼게 아니라 독특하게 양념을 했다. 



우동 면발도 괜찮다.


런치세트지만 양이 적은 게 아니다. 회사들 많은 곳에 있으면 1만1천원이 아깝지 않을 것 같다. 



메뉴판을 찾아봤다. 요리사에게 모든 것을 맡기다라는 뜻의 오마카세 1인 4만4천원



모듬 초밥 1인 2만7천원, a세트 2인 39,000원, b세트 2인 48,000원



11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는 런치메뉴. 2만원짜리 모듬초밥이 포장도 된다.



그밖에도 단품 요리가 생각보다 많았다.



식신로드에도 소개되고 블루리본 서베이 : 서울의 맛집에도 수록된 곳이라고 한다.


모처럼 동네에 젊은 취향의 맛집을 발견했다. 멀리서 직장인들이 찾아올 정도로 인기있는 곳이라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등촌3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9.02 10:18


회사가 여의도 있을 때는 봉희설렁탕이 여의도에 있어서 가끔 찾았다. 하지만 회사도 상암동으로 옮기고 봉희설렁탕 여의도점도 없어졌다고 들어서 봉희설렁탕을 갈 기회가 없었다. 그러다 은평구 쪽을 지나다가 우연히 오랫만에 봉희설렁탕 본점을 찾았다. 



본점이라고 공간이 그리 크지는 않다. 신발 벗고 앉아서 먹을 수 있는 테이블이 있고



한쪽은 의자에 앉아서 먹는 테이블이 있다.



설렁탕, 양곰탕, 우족탕, 수육 등 설렁탕 전문점 치고는 생각보다 메뉴가 많다.



테이블에 놓여 있는 김치. 깍두기, 배추김치, 백김치 3종류가 병에 담겨 있고 각자 접시에 담아 먹는다.



굵은 소금과 고추가루도 있다.



8천원짜리 설렁탕. 



면과 고기가 적지 않다.



봉희설렁탕은 김영삼 전 대통령이 자주 찾았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봉희설렁탕도 체인점이 40개가 넘는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은평구 신사1동 | 봉희설렁탕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8.30 22:44


회사도 상암동이지만 집도 한강 다리만 넘어가면 되는 가까운 곳이라 상암동에서 이런저런 모임을 많이 가진다. 작년까지는 색동저고리라는 한정식 식당이 있어서 가족 기념일이나 좀 어르신들 모시고 폼 내며 식사할 곳으로 잘 이용했는데 식당이 없어지고 말았다. 회사 바로 앞에 덕승재라는 곳이 새로 생겼는데 사실 저녁이나 주말은 너무 비싸서 갈 엄두를 내지 못했다. 그러다가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 점심식사를 할 기회가 있었다. 



생긴 지 얼마 안되는 고급 한정식 식당 답게 인테리어도 전통식이다. 



빼곡히 열려 있는 문 틈 사이로 손님들이 남기고 간 빈 접시들이 보인다. 창밖으로는 CJ E&M 건물이 보인다. 



평일 점심에는 18,000원짜리 점심 특선 코스가 있다. 비싼 가격이긴 하지만 저녁이나 주말 다른 코스 메뉴에 비해서는 그래도 지를 만한 가격이긴 하다.



감자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전유어, 잡채, 샐러드



떡쌈



생선구이



초무침



단호박튀김



숯불구이



불고기냉채



계절냉채



오리훈제



된장찌개와 식사와 찬



매실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맛집 이야기/서울2015.08.22 08:30



집과도 멀지 않은 강서구 방화동에 막국수 잘하는 곳이 있다고 해서 몇달 전부터 벼르다가 찾아간 곳. 고성막국수. 



순 메밀가루를 즉석에서 반죽하여 국수틀로 뽑아낸 면을 금방 삶아내어 김치나 동치미 국물에 말아 먹거나 야채와 양념으로 버무리고 여기에 식초, 겨자, 육수를 곁 드려 비벼 먹으면 더욱 좋은 맛을 즐길 수 있다. 막국수는 임진대란 이후 조선 인조시대에 즐겨 먹던 음식으로 긴 겨울밤 밤참으로 애용 되어온 강원도 산 식품이다. 막국수는 암, 위장병, 성인병을 예방하는 건강식품이며, 여성피부에 좋은 미용식품이며, 비만, 당뇨병 치료에 좋은 치료식품이며, 시원하면서 톡 쏘는 맛과 부드러운 면발이 별미인 미각식품이다. 막국수의 주원료인 메밀은 기온이 차고 높은 지역 대에서 수확한 것이 맛이 좋다. 메밀은 쌀이나 밀가루보다 아미노산이 풍부하여 암, 위장병, 고혈압, 비만, 당뇨 등의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주 메뉴인 막국수는 7천원, 비빔막국수는 8천원, 편육도 있다. 막걸리는 배다리 막걸리. 



식당은 건물 겉보기에서 알수 있듯이 그리 크지 않다. 홀에 테이블 몇개가 있고, 



연결된 방에도 테이블 6개 정도가 있다. 점심시간에는 줄서야 먹을 수 있다는 데 이날은 밖에 줄설 정도는 아니었다.



먼저 주문한 편육과 밑반찬. 담백한 흰 김치와 열무가 맛있다. 



편육 대. 대자 치고는 양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편육이라기 보다는 보쌈고기로 먹는 수육에 가까웠다. 



얼음이 동동 떠다니는 동치미 국물이 막국수에 넣어 나오지 않고 별도로 나와서 각자 퍼 담는 방식이다.



막국수는 이렇게 별도로 나온다. 



동치미 국물을 막국수에 퍼 담아서 먹으면 된다.



식초와 겨자도 좀 뿌리고 막국수를 먹으면 된다. 


가위를 줬는데 일부러 자르지 않고 그냥 먹어 봤다. 한마디로 가위로 싹둑싹둑 자르지 않아도 된다. 순메밀로 만들어서 그런 지 국수를 먹을 때 이빨로 쉽게 잘라진다. 잔치국수와 많이 다르지 않은데 잔치국수 면보다는 약간 퍼석한 느낌이 든다. 



비빔막국수. 막국수는 같은데 양념이 들어간다.



비벼서 맛보니 내 입맛에는 비빔막국수 보다는 그냥 막국수가 더 낫겠다.



강서구 방화동 고성막국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서구 방화3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