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이야기/미국2017.06.20 18:01


해외여행에서 비행기의 비중은 상당하다. 사실 몇시간 동안 작은 의자에 앉아서 가만 있는 것에 불과하고, 비행기 창밖을 봐도 대부분 시간은 구름이나 바다 밖에 안보이지만 항상 해외여행을 갈때 주요하게 체크하게 되는 게 비행기다. 


특히 요즘은 저가항공이 많아져서 자주 타게 되는데 가끔 국적기, 그것도 가장 큰 a380 비행기, 게다가 무려 비즈니스 클래스를 타고 12시간을 날라가 로스앤젤레스 la 까지 가게 되니 어떻게 안 설랠 수가 있겠나.


지난 4월 28일(금) 오후 8시 40분 아시아나항공 OZ204편을 타고 인천을 출발해서 같은 날 오후 3시 20분 로스앤젤레스까지 날라갔다.



저 집 딸램은 누구시길래 저 나이에 비즈니스 클래스를 타고 미국 로스앤젤레스까지 갈까 ...ㅎㅎ



제주도나 가까운 일본 정도는 사실 저가항공을 타고 가도 충분하다. 그러다가 국적기, 비즈니스클래스를 타니 비행기 탈 만 난다.



웰컴 드링크.



a380 비즈니스 클래스



비행기 탄 지 얼마 안되어서 저녁식사가 나온다. 

몇가지 메뉴 중에서 고를 수 있다.

홀스래디시 소스를 곁들인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 

초리조 빠에야와 새우 구이, 

후추를 얹어 구운 닭가슴살과 블루치즈 소스, 

송이 떡갈비 반상



발사믹펄과 어린 잎을 곁들인 터키햄 샐러드



바질 페스토를 곁들인 토마토 수프



내가 고른 메뉴는 홀스래디시 소스를 곁들인 쇠고기 안심 스테이크, 

웬만하면 비행기에서는 쌀밥이 나오는 한식 메뉴를 고르는데

소고기 안심 스테이크는 다르다. 

고기질이 최고급이다.



후식으로 나오는 과일, 치즈, 커피



비행기가 LA에 도착하기 전에 가벼운 아침식사를 먹을 수 있다.

케이준 닭가슴살 튀김요리, 파스타, 쇠고기죽 중에서 고를 수 있다.



얇게 썬 사과와 피칸, 블루치즈 샐러드



내가 고른 메뉴는 두릅 쇠고기 죽



카라멜 크렘뷜레



최신형 비행기라서 VOD 시스템도 깔끔하고 크다.



거의 LA 근처에 갔을 때 비행 정보



오랜 비행 시간이 끝나가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강정훈닷컴 정훈온달

댓글을 달아 주세요